19세미만 구독불가
2,651 0 0 0 997 0 7년전 0

단골집 사모님들 (체험판)

침대로 가서 아줌마를 누이고 머리부터 서서히 훑어 봤다. 화장기를 지우니 이쁘진 않아도 나름대로 청순미가 있다. 가슴은 살찐 아줌마가 다 그렇듯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하는데, 나이에 비해 제법 탄력이 있어 보인다. 토실토실 살 오른 뱃살과 허벅지 살이 제법 자극적이다. 그리고, 몇 가닥 없어 보이는 털이 힘겹게 가리고 계곡 사이로 아줌마 특유의 시커먼 꽃잎이 보인다. 당장이라도 계곡을 빨고 올라타도 다리를 벌려 주겠지만, 그 정도로 섹시하고 멋진 여자가 아니었기에 작정을 하고 달궈서 노예로 만들어 버리자는 생각이 들었다. 사 갖고 간 오일을 천천히 온몸에 발라 마사지를 시작했다. 뒷머리, 어깨, 등판, 엉덩이, 다리.. 바로 누인 후 얼굴을 보니, 이 아줌마 이미 풀어질 ..
침대로 가서 아줌마를 누이고 머리부터 서서히 훑어 봤다.

화장기를 지우니 이쁘진 않아도 나름대로 청순미가 있다.
가슴은 살찐 아줌마가 다 그렇듯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하는데, 나이에 비해 제법 탄력이 있어 보인다.

토실토실 살 오른 뱃살과 허벅지 살이 제법 자극적이다.
그리고, 몇 가닥 없어 보이는 털이 힘겹게 가리고 계곡 사이로 아줌마 특유의 시커먼 꽃잎이 보인다.

당장이라도 계곡을 빨고 올라타도 다리를 벌려 주겠지만, 그 정도로 섹시하고 멋진 여자가 아니었기에 작정을 하고 달궈서 노예로 만들어 버리자는 생각이 들었다.

사 갖고 간 오일을 천천히 온몸에 발라 마사지를 시작했다. 뒷머리, 어깨, 등판, 엉덩이, 다리..
바로 누인 후 얼굴을 보니, 이 아줌마 이미 풀어질 대로 다 풀어 진 듯 하다.

쇄골, 유방을 걸쳐 배를 만지며 아주 천천히 아랫배로 손을 보내니 아예 신음을 하며 엉덩이를 위로 쳐 올려댄다.

“아~~ 음.... 아흐으으흑~~~~”

음모 가까이 갔다가 다시 손을 올려 배를 마사지하고, 다시 발에서부터 서서히 올라가며 허벅지를 문질러주니 아예 다리를 쩍 벌려 계곡을 보여주더니, 급기야는 자기 손으로 계곡을 만지기 시작한다.

“아,,나 좀 어떻게 해줘요. 아...미치겠어...흐으으응~~~”

-본문 중-
19금 성인소설 작가 야코

㈜유페이퍼 대표 이병훈 | 316-86-00520 | 통신판매 2017-서울강남-00994 서울 강남구 학동로2길19, 2층 (논현동,세일빌딩) 02-577-6002 help@upaper.net 개인정보책임 : 이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