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미만 구독불가
12,015 0 0 0 1,247 0 4년전 0

장모님과..

*본 작품에는 근친 요소를 포함하고 있으니 구매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장모의 웃옷을 열어 재끼고 브래지어를 끌렀다. 술집의 어두운 불빛 속과는 다르게 눈부시고 하얀 풍만한 중년여인의 젖가슴이 탐스럽게 드러났다. 웃옷을 벗겨내었다. 약간은 통통한 하얀 알몸이 눈이 부셨다. 비록 중년이지만 너무 고운 피부였다. 민수자신 아내의 피부가 장모님을 닮은 탓일까? 나이에 맞는 탄력이긴 해도 하얀 피부는 더욱더 그를 자극 했다. 떨리는 손으로 젖가슴을 움켜쥐었다. 한 손에 다 들어오지 못했다. 성기가 축축해지는걸 느껴졌다. 손에 힘은 들어가고 장모님의 입술에 자신의 입술을 덮었다. 장모의 알몸이 사위 몸에 농락당하는 순간이었다. “흐으응...” 신음을 내며 그녀가 움..
*본 작품에는 근친 요소를 포함하고 있으니 구매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장모의 웃옷을 열어 재끼고 브래지어를 끌렀다.
술집의 어두운 불빛 속과는 다르게 눈부시고 하얀 풍만한 중년여인의 젖가슴이 탐스럽게 드러났다.
웃옷을 벗겨내었다. 약간은 통통한 하얀 알몸이 눈이 부셨다.
비록 중년이지만 너무 고운 피부였다.

민수자신 아내의 피부가 장모님을 닮은 탓일까?
나이에 맞는 탄력이긴 해도 하얀 피부는 더욱더 그를 자극 했다.
떨리는 손으로 젖가슴을 움켜쥐었다. 한 손에 다 들어오지 못했다.
성기가 축축해지는걸 느껴졌다.
손에 힘은 들어가고 장모님의 입술에 자신의 입술을 덮었다.
장모의 알몸이 사위 몸에 농락당하는 순간이었다.

“흐으응...”

신음을 내며 그녀가 움찔거린다.
손을 내려 팬티를 내리고 그녀의 음부를 찾으니 잠결에도 그곳은 젖어 있었다.
성감대의 극치인 장모의 음부를 유린하듯이 공략을 해대니 몸을 비틀며 신음을 낸다.

“하아...아아..”

이젠 그도 더 이상 자신을 제어 할 수가 없었다.
혼란도, 죄의식도, 아내도, 모두 생각에서 떠나고 오로지 자신의 앞에는 농염한 중년여인의 알몸만 있었고 더 이상 참을 수도 없었다.

-본문 중-
19금 성인소설을 전문으로 집필하는 작가 밀프헌터의 첫단편소설 '장모님과..'
픽션인지 논핀션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리얼한 성묘사가 일품이다.
타부의 경계를 허무는 성애소설의 진수를 담은 작가 밀프헌터의 작품이 앞으로 기대된다.

㈜유페이퍼 대표 이병훈 | 316-86-00520 | 통신판매 2017-서울강남-00994 서울 강남구 학동로2길19, 2층 (논현동,세일빌딩) 02-577-6002 help@upaper.net 개인정보책임 : 이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