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미만 구독불가
1,422 0 0 0 240 0 2년전 0

할머니, 엄마, 손자. 2(완결)

“이제 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요.. 그렇죠?” 그 최면에 걸린 눈을 감고 있는 중년의 여인이 약간 흔들렸다. 그녀의 붉은 립스틱을 칠한 요염한 입술이 살며시 벌어졌다. “그래..” 그녀는 중얼거렸다. 거의 듣기 힘들 정도로. “엄마는 내 목소리에 복종해야 해요. 그러겠다고 말해줘요.” “그래.. 나는.. 복종할거야..” 은지의 교양있는 목소리가 깊이 최면에 빠진 채 나지막이 들려왔다. 형우의 심장이 빨리 뛰기 시작했다. 그는 자기 엄마를 넘겨봤다. 그녀는 차 시트에 기대어 눈을 감고 깊은 최면에 빠진 채 앉아 있었다. 그녀는 이제 완전히 그의 제어 안에 있었다.. 완전히.. 그의 아름다운 엄마가.. -본문 중-
“이제 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요.. 그렇죠?”

그 최면에 걸린 눈을 감고 있는 중년의 여인이 약간 흔들렸다. 그녀의 붉은 립스틱을 칠한 요염한 입술이 살며시 벌어졌다.

“그래..”

그녀는 중얼거렸다. 거의 듣기 힘들 정도로.

“엄마는 내 목소리에 복종해야 해요. 그러겠다고 말해줘요.”

“그래.. 나는.. 복종할거야..”

은지의 교양있는 목소리가 깊이 최면에 빠진 채 나지막이 들려왔다.

형우의 심장이 빨리 뛰기 시작했다. 그는 자기 엄마를 넘겨봤다. 그녀는 차 시트에 기대어 눈을 감고 깊은 최면에 빠진 채 앉아 있었다. 그녀는 이제 완전히 그의 제어 안에 있었다.. 완전히.. 그의 아름다운 엄마가..

-본문 중-
다양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은 성인소설 작가 블랙펜슬.
기막힌 스토리텔링과 뛰어난 상상력으로 자극적인 남성향 성인소설 작품을 주로 선보인다.

㈜유페이퍼 대표 이병훈 | 316-86-00520 | 통신판매 2017-서울강남-00994 서울 강남구 학동로2길19, 2층 (논현동,세일빌딩) 02-577-6002 help@upaper.net 개인정보책임 : 이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