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미만 구독불가
4,193 0 0 0 844 0 2년전 0

시아버지와 며느리

며느리의 허리 양쪽으로 두 무릎을 꿇고 브래지어를 벗겨 내기 위해 손을 옮기면서 며느리의 얼굴을 보았을 때 갑자기.. 큰 아들놈의 얼굴의 떠올랐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혼란이 찾아왔다. 막상 며느리의 나체를 보게 되자 죄의식이 한 켠에서 생겨나고 있는 것 같았다. ‘내가.. 지금 무슨 짓이야.. 이런.. 이런.. 영민이 놈의 아내를.. 내가 지금 아들놈의 여자를 데리고.. 미친거 아니야.. 정말..’ 급작스런 뇌의 반응에 머리가 아팠다. 무엇이든 빨리 결단을 내려야 머리가 아프고 심장이 멎을 듯한 복잡한 마음이 정리가 될 것 같았다. ‘그래.. 내가 사랑하는 여자잖아..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잖아.. 그래.. 사랑하는 사람들끼리는 서로를 품어도 죄가 아니야.. 우리도 사랑하니까.. 그러니..
며느리의 허리 양쪽으로 두 무릎을 꿇고 브래지어를 벗겨 내기 위해 손을 옮기면서 며느리의 얼굴을 보았을 때 갑자기.. 큰 아들놈의 얼굴의 떠올랐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혼란이 찾아왔다. 막상 며느리의 나체를 보게 되자 죄의식이 한 켠에서 생겨나고 있는 것 같았다.

‘내가.. 지금 무슨 짓이야.. 이런.. 이런.. 영민이 놈의 아내를.. 내가 지금 아들놈의 여자를 데리고.. 미친거 아니야.. 정말..’

급작스런 뇌의 반응에 머리가 아팠다. 무엇이든 빨리 결단을 내려야 머리가 아프고 심장이 멎을 듯한 복잡한 마음이 정리가 될 것 같았다.

‘그래.. 내가 사랑하는 여자잖아..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잖아.. 그래.. 사랑하는 사람들끼리는 서로를 품어도 죄가 아니야.. 우리도 사랑하니까.. 그러니까.. 내 품에 안아도.. 상관없어..’

나는 완전히 미쳐가고 있었다. 분명 혼자만의 짝사랑이라고 생각하고 알고 있었다. 그런데.. 이 순간 서로 사랑이 되어버렸다. 내 마음대로..

생각이 정리되자 순식간에 브래지어와 팬티까지 벗겨 버렸다.

-본문 중-
밥 먹는 것보다 섹스하는 것이 더 좋다고 말하는 50대 여성작가 유설화.
발칙한 스토리텔링과 금기의 선을 아슬아슬하게 자극하는 남성향 성인소설 작품을 주로 선보인다.
그녀는 오늘도 언제나 새로운 남자와의 섹스를 꿈꾼다고 한다.

㈜유페이퍼 대표 이병훈 | 316-86-00520 | 통신판매 2017-서울강남-00994 서울 강남구 학동로2길19, 2층 (논현동,세일빌딩) 02-577-6002 help@upaper.net 개인정보책임 : 이선희